어딘가에서 구르고 치이고 바래서 희미해지더라도


나 정말로. 이곳에서. 응원이라는 말로 잘 포장된, 그런 사랑을 할게.


10년이 지나도, 다시 떠올릴 그 즈음에 분명 가슴 아파오게 짝사랑을 할 너희 빛들에게.

'0001 > 21004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남기고 간 빛을 따를게  (0) 2018.01.04
170131 푸른밤 쫑디입니다  (0) 2017.02.02
170201 키스타그램  (0) 2017.02.02
170129 키스타그램  (0) 2017.01.31
170127 키스타그램  (0) 2017.01.28
170124 썸스타그램(온유)  (0) 2017.01.25